카카오페이 임원 '주식 매각' 여진…勞 "신뢰회복위 논의"

신병근 기자입력 2022-01-14 11:04:09
사측 "신규상장 시 2년간 CEO 매도 제한"

자료사진 [사진=카카오페이]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 등 임원진의 900억 가량 주식 매각 여파가 '먹튀' 논란으로 확산한 가운데, 카카오 노조 측은 현 시점에서 주주 신뢰 회복이 급선무라고 주장했다.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카카오지회는 14일 회사 구성원과 주주의 신뢰 회복을 위한 '신뢰회복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노조 측은 최근 카카오페이에서 임원진 대량 지분 매각 사태가 일어난 원인을 조사하고 대내외 신뢰 회복 대책 등을 논의하는 차원에서 신뢰회복위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해당 위원회에 사 측과 노조 측을 포함하고 외부 전문가까지 영입해 투명성을 높이자는 의미다.

서승욱 카카오 노조 지회장은 "결과적으로 류영준 전 카카오 대표 내정자가 사퇴했지만 이번 사태의 원인 조사와 신뢰 회복은 백지상태"라며 "회사가 외부 전문가를 포함한 신뢰회복위를 구성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번 논란이 이어지자 카카오 측은 모든 계열사에 적용할 임원 주식 매도 규정을 전날 발표했다. 규정에는 카카오와 계열사 경영진이 앞으로 스톡옵션을 매도할 때 △신규상장 시 최고경영자(CEO)는 2년간 매도 제한 △CEO 외 주요 임원은 1년간 매도 제한 △공동매도 행위 금지 △공동체 퇴임 시에도 동일 규정 적용 △임원 주식 매도 시 1개월 전에 기업설명(IR)·홍보(PR)팀에 공유 등 원칙이 담겼다.

노조 측은 "스톡옵션 매도 제한을 반영해 회사가 가이드라인을 도입한 것을 환영한다"며 "해당 내용이 잘 지켜지는지 계속 감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류 대표와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 내정자 등 임원 8명은 회사 상장 약 한 달 만인 지난달 10일 스톡옵션(주식매수청구권)을 행사해 받은 주식을 매각함으로써 878억원을 현금화한 것으로 밝혀졌다. 류 대표는 작년 11월 25일 차기 카카오 대표로 내정된 지 47일 만인 이달 10일 내정자 신분에서 자진 사퇴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하나금융그룹
  • 교보증권
  • 하나금융투자
  • 신한금융지주_1
  • 스마일게이트
  • 부산은행
  • 현대중공업
  • KB차차차
  • 레미안
  • LG
  • 신한금융투자
  • 삼성화재
  • 유플러스
  • LH
  • IBK
  • 이마트
  • kb국민은행
  • 올리브영
  • 우리은행_마이데이터
  • KB금융그룹
  • kt
  • 삼성물산
  • 한화
  • 여신금융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