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중앙회, 코로나 팬데믹에도 수익성 ‘두각’

김남규 기자입력 2021-09-28 10:36:32
지난해 당기순익 3232억원…3년간 70% 증가 대체투자 비중 19년 20%→21년 30%로 확대 부동산금융 전담본부 신설…조직 경쟁력 강화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제공]


새마을금고중앙회가 과감하게 대체투자의 비중을 확대한 경영진의 리더십을 바탕으로 코로나19 팬데믹 위기 상황에서도 안정적인 수익성을 내고 있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새마을금고중앙회는 2018년 당기순이익 1905억원에서 2020년 3232억원으로 70% 증가했다. 올 상반기까지의 당기순이익도 2089억원을 기록하는 등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마을금고중앙회의 실적 개선은 2018년 취임한 박차훈 중앙회 회장과 2020년 5월 선임된 류혁 신용고제대표 등 경영진의 세심한 투자전략 전환이 주효했다. 코로나 펜데믹 영향으로 저성장 및 저금리 기조가 지속되는 상황 속에서도 중장기 자산운용계획을 통한 대체투자 비중을 확대해 수익성을 개선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류혁 대표는 취임 후 채권 대비 수익성이 높은 대체투자의 비중을 2019년 20% 중반에서 2021년 9월 현재 30% 초반까지 확대했다. 과감한 투자전략 전환으로 코로나 펜데믹이 절정이던 시기에도 수익을 이끌어낸 반전의 성과를 이뤘다.

중앙회 측은 “중장기 자산운용계획을 통해 비교적 수익성이 낮은 채권의 비중을 축소하고 대체투자의 비중을 확대하는 전략을 수립했다”며 “류 대표이사의 대체투자 다변화 확대 전략과 맞물려 중앙회의 운용 경쟁력을 한층 높이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중앙회 운용 조직은 2021년 부동산금융을 전담하는 프로젝트금융본부를 신설하고 대체투자본부의 기업금융부와 프로젝트금융본부의 프로젝트금융부를 1,2부로 나누는 등 대체투자를 위한 조직 경쟁력을 강화했다.

대체투자 과정에서도 계획, 심사, 실행 및 사후관리 등의 프로세스를 분리해 독립된 부서별로 진행토록 했다. 또한 운용부서와 다른 부서에 속해 있는 투자심사부의 독립적인 심사, 운용위원회의 심의, 그리고 리스크관리본부의 운용자산 비중에 대한 엄격한 허용위험 한도관리 등을 통해 대체투자 확대에 따른 여러 위험 요소들을 사전에 차단하도록 노력했다.

중앙회는 중장기 자산운용계획을 3년 마다 새롭게 수립하고 있다. 자산운용계획을 통해 견고한 수익성을 갖춘 자산 비중 기틀을 마련하고 새로운 운용계획에서는 이를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한 자산배분 비중과 운용전략 수립한다.

중앙회는 출자자인 각 새마을금고에 대한 배당을 매년 지급한다. 팬데믹 상황에서 어려워진 개별 금고의 수익성 보강을 위해서라도 일정 수준의 배당수익률을 확보하기 위한 안정적인 수익 달성은 필수적이다.

새마을금고중앙회 관계자는 “새마을금고중앙회는 단위 새마을금고의 중앙은행역할을 한다”며 “안정적 자금운용을 통해 새마을금고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금호산업
  • 하나금융투자
  • 우리은행_셀럽
  • 동아쏘시오홀딩스
  • 삼성증권
  • SC제일은행
  • sk
  • 삼성화재
  • 삼성바이오로직스
  • 종근당
  • KB손해보험
  • 신한금융지주_1
  • 신한금융지주_2
  • 한국증권금융
  • 하나카드
  • 기업은행
  • 컴투스
  • 농협금융지주
  • 현대중공업
  • KB증권
  • KB국민은행
  • kb금융그룹
  • 대구광역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