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 이상 "못 갚아"…채무불이행자 77만여명 '방치'

신병근 기자입력 2021-09-24 08:26:58
2개 금융사 연체 등록자 43만명…소액 대출 다수 민형배 의원 "연체 이력 방치보다 재기지원 필요"

자료사진. [사진=픽사베이 제공]

 금융기관에서 돈을 빌렸다가 제때 갚지 못해 3개월 이상 연체된 '금융채무불이행자'가 77만명을 훌쩍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상당수가 2개 이상 금융기관에서 돈을 빌렸거나 3000만원 이상 거액을 빌린 상황으로 사실상 방치되고 있다는 지적을 사고 있다.

24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이 한국신용정보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3개월 이상 연체 등으로 채무불이행자로 등록된 인원은 77만5485명이다. 이 중 2개 금융기관 이상에 연체 등록된 '다중 금융채무불이행자'는 43만133명에 달한다.

문제는 대부분 채무불이행자의 연체 기간이 1년을 넘긴 경우가 많다는 점이다. 같은 기간 100만원 이하 대출자의 39.2%(1만4696명)가 연체 기간이 1년 초과~3년 이하였고, 29.1%(1만915명)는 3년 초과~5년 이하였다.

100만원 초과~1000만원 이하 대출자에서도 역시 1년 넘게 돈을 갚지 못한 비중이 34%대를 기록했다. 채무불이행자를 연체된 대출의 원리금 총액 기준으로 보면 3000만원 초과 대출자가 30.1%(23만3035명)로 가장 많았다. 500만원 이하 소액 대출자는 26.8%(20만7713명)로 집계됐다.

민 의원은 "코로나19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계층이 증가했다"며 "500만원 이하 소액연체자들에게 계속되는 연체 이력을 방치하기보다 신용사면 등 적극적인 재기 지원 정책이 장기적으로 국가경제에 더 이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융당국은 코로나19 상황 등을 감안해 지난달부터 작년 이후 2000만원 이하 채무를 연체했으나 올 연말까지 전액 상환한 개인과 개인사업자에 게 '신용 사면'을 해주기로 했다. 이에 따라 전 금융업권 협회와 중앙회, 신용정보원, 6개 신용정보회사 등 총 20개 기관은 지난 8월 '코로나19 관련 개인 신용회복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하나금융그룹
  • 금호산업
  • 하나금융투자
  • 녹십자
  • 종근당
  • 신한금융지주_1
  • 현대해상
  • 부영
  • 우리은행_직장인셀럽
  • 우리은행_우리아이계좌조회
  • KB금융지주
  • 현대캐피탈
  • 우리카드
  • 스마일게이트
  • KB국민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