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배터리ㆍ석유개발 사업 분사..."10월 1일 출범"

문은주 기자입력 2021-09-16 11:04:42
16일 임시주총서 배터리ㆍE&P 사업 분할 논의...찬성 80.2% 통과 분할 결정으로 배터리와 석유개발 사업의 ‘신 성장 기반‘ 갖춰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사업과 석유개발사업을 분할해 전문성을 높이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은 16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 수펙스홀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배터리사업과 석유개발사업(E&P) 분할계획서 승인 안건과 일부 정관 과정 등을 의결했다. 기업 분할 안건은 80.2%의 찬성률로 통과했고 지배구조헌장 신설 등 일부 정관 개정 안건은 97.9% 찬성 의견이 나왔다.

이번 임시주총 승인으로 신설법인 ‘SK배터리주식회사(가칭)’와 ‘SK이앤피주식회사(가칭)’는 오는 10월 1일 공식 출범한다. 배터리사업은 전기차용 중대형 배터리, BaaS(Battery as a Service), ESS(Energy Storage System, 에너지 저장장치)사업 등을, 석유개발사업은 석유개발 생산/탐사 사업, CCS(Carbon Capture & Storage, 탄소 포집∙저장)사업을 각각 수행할 예정이다. 

앞서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 및 석유개발사업이 가진 경쟁력과 성장성을 염두에 두고 전문성을 키워야 한다고 판단, 지난 8월 3일 이사회에서 기업 분할을 의결했다. 이번 임시 주총 결과에 따라 SK이노베이션 파이낸셜스토리의 핵심인 ‘카본에서 그린(Carbon to Green)’ 혁신 전략 추진이 더 힘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배터리사업은 이미 글로벌 선두권인 1000기가와트시(GWh) 이상의 수주잔고를 확보하고 있는 만큼 글로벌 성장 가속화의 터닝포인트가 될지 주목된다.

김준 총괄사장은 “각 사업의 전문성과 경쟁력을 높이는 것은 치열해지는 글로벌 경쟁에서 확실한 우위를 확보하는 데 필수적인 결정”이라며 “회사 분할을 시발점으로 각 사에 특화된 독자적인 경영 시스템을 구축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질적·양적 성장에 더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금호산업
  • 하나금융투자
  • 우리은행_셀럽
  • 동아쏘시오홀딩스
  • 삼성증권
  • SC제일은행
  • sk
  • 삼성화재
  • 삼성바이오로직스
  • 종근당
  • KB손해보험
  • 신한금융지주_1
  • 신한금융지주_2
  • 한국증권금융
  • 하나카드
  • 기업은행
  • 컴투스
  • 농협금융지주
  • 현대중공업
  • KB증권
  • KB국민은행
  • kb금융그룹
  • 대구광역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