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배터리 부문 분사...K-배터리 진검승부 예고

문은주 기자입력 2021-09-16 17:52:08
SK이노, 배터리ㆍ석유개발사업 신규 법인 10월 1일 출범 IPO 등 자금 조달로 배터리 개발 투자..."신뢰 구축 급선무" LG화학 등 배터리 분사 잇따라..."배터리 개발 비용 관건"

SK이노베이션은 정관 일부 개정 및 배터리사업과 석유개발사업(E&P) 분할계획서 승인 안건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 수펙스홀에서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모두 승인되었다고 밝혔다.[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 부문 분사 계획을 공식화했다. 주요 기업들이 잇따라 배터리 부문을 분사해 기업공개(IPO)를 시도하는 등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시장이 뜨거워지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의 분사 결정으로 앞서 배터리 사업을 분사해 전문성을 강화하기로 한 LG와의 진검승부도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한국산 배터리의 세계 점유율이 높아지는 가운데 글로벌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국내 업체 간 각축전이 예고되고 있다.  

◇“배터리 부문 전문성 강화…IPO 등으로 자금 조달”

SK이노베이션은 16일 임시 주주총회를 통해 배터리사업과 석유개발사업(E&P)을 물적 분할하기로 했다. 존속법인인 SK이노베이션이 신설 법인의 지분 100%를 보유하는 방식이다. 신설법인 ‘SK배터리주식회사(가칭)’와 ‘SK이앤피주식회사(가칭)’는 오는 10월 1일 공식 출범한다.

배터리 사업은 전기차용 중대형 배터리, BaaS(Battery as a Service), ESS(Energy Storage System, 에너지 저장장치)사업에 주력하고, 석유개발사업은 석유개발 생산‧탐사 사업, CCS(Carbon Capture & Storage, 탄소 포집‧저장)사업을 각각 수행할 예정이다.

특히 전기차 배터리 개발·생산에 필요한 투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증시 상장도 염두에 두고 있지만 상장 자체를 서두르지는 않겠다는 입장이다. 주주들의 지분 가치가 희석될 수 있다는 우려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수주량에 비해 판매 물량이 적은 만큼 재무성과가 좋지 않다는 현실적인 어려움 등을 고려해 연내 상장은 어렵다는 것이 내부 분위기다.

SK이노베이션은 현재 1테라와트시(TWh) 이상의 배터리를 보유하고 있다. 전기차 1400만대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물양이다. 다만 실제 판매량은 기대 수준에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다.

회사 측은 “미국 공장이 순차적으로 가동을 시작하면 내년쯤 영업이익이 개선될 수 있다고 본다”며 “일단 신뢰를 높이는 게 급선무로, 다른 자금 조달 방식을 고민하면서 회사나 주주들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IPO 계획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배터리 인기여서? 배터리 부문 분할 상장 잇따라

배터리 부문을 분사하고 IPO를 통해 추가 투자에 나서겠다는 SK이노베이션의 전략은 LG화학과 판박이다. LG화학은 지난해 12월 LG화학의 이차전지 부문을 물적 분할해 LG에너지솔루션을 분사했다. 상장 계획도 세웠다.

당초 빠르면 10월쯤 상장이 가능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었지만 미국 자동차업체 GM의 대규모 리콜 사태에 따라 실현 가능성이 불투명해졌다. 리콜 대상 자동차의 배터리 공급사인 만큼 리콜 비용 충당금을 나눠서 내야 하는 변수가 생긴 탓이다. LG에너지솔루션 측은 10월쯤 연내 상장 여부를 발표할 계획이다.

전기자동차 수요 증가에 따라 전기차용 K-배터리 점유율도 높아지는 가운데 주요 기업들의 잇따른 배터리 배팅으로 국내 브랜드 간 각축전 치열해질 전망이다. 미국 배터리 공장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는 삼성SDI의 배터리 부문 분사 가능성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국 전기전자학회(IEEE), 시장조사 업체 SNE리서치 등에 따르면 CATL, LG에너지솔루션, 파나소닉, 삼성SDI, 비야디자동차(BYD), SK이노베이션 등 6개 기업이 2020년 하반기 전세계 전기차 배터리 87%를 공급했다. 절반이 한국 기업이다. 전기차 시대를 앞두고 배터리 수요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아시아 기업의 지배력이 높아지고 있다는 평가다.

블룸버그통신은 최근 보도를 통해 “자동차 제조업체와 배터리 제조업체가 비용 절감에 집중하고 있다”며 “재료비 가용성과 안전성 등의 문제가 불거지는 상황에서 제조비용을 얼마만큼 절감할 수 있느냐가 업계 점유율을 높이는 데 관건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금호산업
  • 하나금융투자
  • 우리은행_셀럽
  • 동아쏘시오홀딩스
  • 삼성증권
  • SC제일은행
  • sk
  • 삼성화재
  • 삼성바이오로직스
  • 종근당
  • KB손해보험
  • 신한금융지주_1
  • 신한금융지주_2
  • 한국증권금융
  • 하나카드
  • 기업은행
  • 컴투스
  • 농협금융지주
  • 현대중공업
  • KB증권
  • KB국민은행
  • kb금융그룹
  • 대구광역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