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폐페트병 수거·재활용 '플라스틱 선순환' 프로젝트 시행

이호영 기자입력 2021-09-05 11:11:09

[사진=롯데지주]

 롯데지주(대표 신동빈·송용덕·이동우)는 6일 '자원순환의 날'을 맞아 유통·화학 계열사 등과 함께 국산 폐페트병 재활용을 체계화한 플라스틱 선순환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해당 프로젝트는 롯데지주와 롯데케미칼, 롯데마트, 세븐일레븐 등 주요 계열사가 함께 참여해 폐페트병 분리 배출과 수거부터 가공, 재생산까지 모든 과정에 기여한다.

롯데지주는 페트(PET) 회수 및 재활용 인프라 도입을 위한 상생협력기금 9억원을 소셜 벤처 '수퍼빈'에 지원한다. 수퍼빈은 AI기반의 페트 회수 로봇 개발과 보급을 비롯해 수거 페트를 원료화하는 작업을 담당한다. 페트 회수 로봇은 투명 페트병 선별과 페트병 라벨 제거, 이물질 유무를 확인해 양질의 페트병 수거를 돕는다.

페트 회수는 유통사가 담당한다. 롯데마트와 세븐일레븐은 개발된 페트 회수 로봇 50대를 이달 3일부터 차례로 점포에 배치, 페트 분리 배출을 위한 거점 역할을 수행한다.

회수된 페트는 롯데케미칼과 연계해 친환경 제품 생산에 재활용된다. 롯데케미칼은 수거한 폐플라스틱을 활용해 친환경 제품을 제작하고 있다. 향후 롯데케미칼은 저품질 폐페트도 원료로 사용할 수 있다. 반복적인 재활용에도 품질 저하가 없는 화학적 재활용 페트(C-rPET) 생산량을 2030년까지 연간 34만톤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앞서 롯데지주는 지난 2일 이사회를 열고 이사회 내 환경·사회·지배구조(ESG)위원회 신설을 결의했다.

롯데는 9월 말까지 상장사 10곳에 위원회 설치를 마칠 계획이다. 동시에 ESG 경영 성과를 담은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을 모든 상장사에 의무화한다. 롯데리츠 제외한 모든 상장사 이사회 내 ESG위원회를 설치하고 지속가능경영보고서로 ESG 정보를 공시한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하나금융그룹
  • 금호산업
  • 하나금융투자
  • 녹십자
  • 종근당
  • 신한금융지주_1
  • 현대해상
  • 부영
  • 우리은행_직장인셀럽
  • 우리은행_우리아이계좌조회
  • KB금융지주
  • 현대캐피탈
  • 우리카드
  • 스마일게이트
  • KB국민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