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스타벅스코리아 지분 17.5% 추가 인수...최대주주 등극

이호영 기자입력 2021-07-27 14:00:29

[사진=스타벅스코리아 제공]

 이마트는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지분 17.5%를 미국 본사 스타벅스커피 인터내셔널로부터 추가 인수한다고 27일 공시했다.

인수 금액은 4742억 5350만원(1달러 1153.20원), 취득 주식수는 70만주다. 이에 따라 기존 지분 50%를 포함, 지분율 67.5%로 최대주주가 됐다. 소유 주식수는 270만주다.

나머지 지분 32.5%(130만주)는 싱가포르 국부 펀드 싱가포르 투자청(GIC)가 장기 투자 관점에서 인수한다.

스타벅스코리아는 신세계 이마트와 스타벅스 미국 본사 스타벅스커피 인터내셔널이 50 대 50으로 설립한 기업이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추가 지분 인수는 지난 22여년간 미국 스타벅스와 함께 쌓아온 성과와 신뢰의 결과이자 성장의 시발점"이라며 "앞으로 미국 스타벅스, GIC와 함께 혁신적인 고객 경험을 확대하고 사회적 가치를 높여 새로운 미래를 향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지분 인수에 따른 한국 스타벅스 운영은 기존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해온 대로 안정적으로 유지할 것"이라며 "이뿐만 아니라 고객 서비스, 파트너 처우 등도 변함없이 유지, 발전할 것"이라고 했다.

또 "미국 스타벅스 본사와의 협력 관계도 더욱 긴밀히 함으로써 고객에게 더 큰 '스타벅스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스타벅스는 1999년 이대 앞에 1호점을 열며 한국에 진출했다. 지난해 12월 기준 국내 1500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한국은 글로벌 다섯번째 큰 시장이다.

미국 스타벅스도 이같은 성장 요인으로 신세계그룹과의 발전적인 협력을 꼽고 있다.

미국 스타벅스 관계자는 "앞으로 신세계그룹과 GIC가 고객, 파트너(임직원), 지역 사회에 기여하고자 하는 스타벅스 가치를 공유함으로써 더욱 향상된 스타벅스 경험을 고객에게 제공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한편 GIC 관계자도 "높은 브랜드 인지도와 끊임없는 혁신으로 괄목한 성장을 보여준 신세계그룹 파트너로서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금호산업
  • 하나금융투자
  • 우리은행_셀럽
  • 동아쏘시오홀딩스
  • 삼성증권
  • SC제일은행
  • sk
  • 삼성화재
  • 삼성바이오로직스
  • 종근당
  • KB손해보험
  • 신한금융지주_1
  • 신한금융지주_2
  • 한국증권금융
  • 하나카드
  • 기업은행
  • 컴투스
  • 농협금융지주
  • 현대중공업
  • KB증권
  • KB국민은행
  • kb금융그룹
  • 대구광역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