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ET 상장 첫날 유통주식 전체 15%…‘따상’ 기대감 증폭

김태환 기자입력 2021-05-07 17:03:10
기관 의무보유확약률은 64.6%…SK바사보다 낮아 ◇11일 상장 첫 날 전체 주식의 15% 유통···“6개월 이상 묶이는 기관 물량 많아”

[SKIET 분리막 공정,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코앞으로 다가온 SK아이이테크놀로지(이하 SKIET)의 상장 첫날 유통 가능 주식이 전체의 15%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풀리는 물량이 적지만 수요는 높아 따상(공모가 두배로 시초가가 형성된 뒤 상한가)할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공모주 광풍’을 일으켰던 SKIET의 상장 첫날 유통 가능 주식은 전체의 15%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관투자자가 일정 기간동안 판매하지 못하는 물량인 ‘의무보유확약 비율’은 총 기관 보유 물량의 64.6%로 집계된다. 이는 SK바이오사이언스(85.26%), 빅히트(78.37%)보다 낮은 수치다.

특히 SKIET 최대주주인 SK이노베이션(지분율 61.2%, 4363만3432주)과 재무적투자자(FI) 프리미어파트너스(8.8%, 627만4160주)가 6개월간 주식을 팔지 않겠다고 확약했다. 또 임직원에 배정된 우리사주 물량(282만3956주)은 1년간 팔 수 없다. 이렇게 되면 단기적으로 주식 매도가 줄어들게 되면서 가격이 상승할 여지가 있다.

SKIET 주식을 15일~6개월간 주식을 팔지 않겠다고 약속한 기관은 64.6%에 달한다. 기간 별로는 6개월(24.9%), 1개월(22.2%), 3개월(17.2%), 15일(0.3%) 순이다. 이에 따라 상장 첫날 유통 가능 주식은 일반투자자가 배정받은 641만7000주에 기관의 미확약 물량인 430만4198주 등을 합친 총 1072만948주다. SKIET 총 발행주식수인 7129만7295주를 고려하면 15% 수준이 된다.

한편, SKIET의 공모가는 10만5000원이다. 만약 첫날 따상에 성공하면 주가는 27만3000원까지 오른다. 공모가 대비 주당 평가 차익이 16만8000원이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하나은행_이재현
  • 금호산업
  • SK하이닉스
  • KB금융그룹
  • 삼성전자_뉴스룸
  • kcc
  • KT_AI
  • 교보증권
  • 신한카드
  • 종근당
  • 신한금융지주
  • 서울혁신센터
  • 국민은행
  • KB증권
  • KB국민카드
  • 농협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