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뉴노멀

​​① 탈석탄 화두로 ESG경영 본격화

김덕호 기자입력 2021-02-23 09:33:20
'친환경' '지배구조' 기업 경영 패러다임 기업은 물론 고객 만족할 핵심 가치 찾기 나서

한화건설이 건설한 영양 풍력 발전단지[사진=한화건설]

그린뉴딜 추세에 맞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 건설업계에서도 화두로 부상했다.  

22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SK건설은 신재생에너지 솔루션, 스마트그린산단사업, 리사이클링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환경플랫폼 기업 EMC홀딩스를 인수한 것으로 시작해 경북 구미애 연료전지 제조공장을 준공한 것이 대표적이다. 

최근에는 친환경사업을 위한 투자금 모집을 위해 1500억원 규모 녹색채권(Green Bond)을 발행하기로 했다. 건설업계 최초로 발행한 이 채권의 수요예측에는 모집금액의 8배를 뛰어넘는 약 1조210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

수요예측이 예상보다 큰 성공을 거두면서 SK건설은 ESG 회사채 발행액을 최대 3000억원 규모로 증액할 예정이다. 녹색재권 모집액의 3.5%는 태양광발전, 21.6%는 연료전지발전, 74.9%는 친환경건축물사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한화건설은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집중한다. 주력 투자처는 육상, 해상 풍력발전이다. 최근 힘을 싣고 있는 '풍력사업실' 부문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88MW급 양양 수리 풍력 발전단지를 비롯해 영천, 영월에 설립할 총 100MW 규모 풍력 발전단지도 주목 받고 있다.

수소에너지 사업 경쟁력 강화에도 나선다. 이 발전소는 50MW규모로 연간 40만MWh의 전력을 생산해 충남지역 약 16만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기를 공급한다.

삼성물산과 GS건설 역시 ESG경영에 나선다.

삼성물산은 지난해 10월 탈석탄을 선언하고, 관련 설비공사 신규 투자를 중단하기로 했다. 새 먹거리로는 액화천연가스(LNG) 복합화력시설, 신재생에너지 등이다.

GS건설은 국내외 태양광 개발, 배터리 재활용(2차전지) 사업에 나선다. 오는 2022년까지 2차전지 재활용 및 관련 사업에 약 1000억원을 투자하고, 동남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지역에 태양광발전 시설을 짓는다는 계획이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건설업 특성상 개발과 친환경은 대척점에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ESG가 기업 핵심 가치로 떠오르면서 모든 기업들은 기존의 설비, 업종의 특성을 살려 친환경적인 요소를 만들어 나가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신한금융지주
  • SK이노베이션
  • 금호산업
  • KB금융그룹
  • KB증권
  • 한국투자증권
  • NH투자증권
  • 넷마블
  • 하나은행
  • 우리은행
  • 농업협동조합중앙회
  • 신한생명
  • 메리츠증권
  • 부영
  • 쌍용플래티넘
  • 오렌지라이프
  • 국민은행
  • 경남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