흩어진 카드포인트 앱으로 현금화…이체·출금도 가능

이혜지 기자입력 2021-01-05 13:00:55

앞으로 여러 카드사에 흩어져 있던 포인트를 앞으로 하나의 앱에서 한 계좌에 모아 현금화할 수 있다. [표=여신금융협회]

여러 카드사에 흩어져 있던 포인트를 하나의 앱에서 한 계좌로 모아 현금화할 수 있게 된다. 

5일 금융위원회와 여신금융협회는 금융결제원 모바일 앱에서 모든 카드사의 포인트를 통합 조회하고, 계좌를 지정하면 이체 후 현금화할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기존 여러 카드사의 포인트를 현금화하려면 각 카드사 앱을 모두 설치하고 복잡한 인증 절차까지 거쳐야 했다.

대상 카드사는 신한·삼성·KB국민·우리·현대·롯데·하나·비씨카드 등 전업 카드사 모두가 해당된다. 모든 가맹점에서 이용 가능한 대표 포인트만 해당된다. 특정 가맹점에서만 쓸 수 있는 제휴 포인트는 현금화할 수 없다. 원칙적으로 포인트 계좌 이체를 신청하면 즉시 입금처리 된다.

하나카드는 밤 8시 이후, 롯데카드 밤 10시30분 이후, 현대카드 밤 11시 이후 신청할 경우 다음 영업일에 처리된다. 삼성카드, 씨티카드, 우체국카드는 신청 시간에 상관없이 다음 영업일에 계좌에 포인트가 입금된다.

이전까지는 다른 카드로 자동 납부를 변경하기 위해서는 요금청구기관별로 기존 자동 납부를 일일이 해지하고 새로 신청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지만, 앞으로는 통신요금 등 카드로 자동 납부하는 항목을 '모바일 앱'에서 다른 카드로 변경하거나 해지하는 것도 가능해진다.

당장은 통신요금에 대해서만 변경과 해지가 가능하나, 연말까지 전기요금·스쿨뱅킹·4대보험·관리비 등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금융위는 해당 서비스를 통해 소비자의 편의성이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신한금융지주
  • SK이노베이션
  • 금호산업
  • KB금융그룹
  • KB증권
  • 한국투자증권
  • NH투자증권
  • 넷마블
  • 하나은행
  • 우리은행
  • 농업협동조합중앙회
  • 신한생명
  • 메리츠증권
  • 부영
  • 쌍용플래티넘
  • 오렌지라이프
  • 국민은행
  • 경남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