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S 614억 또 환매 연기…삼성생명 534억원 판매

이혜지 기자입력 2020-08-05 11:22:24
삼성생명 관련 파생상품 420억원도 판매…추가 피해 예상

삼성생명이 VIP 고객에게 534억원 어치나 판매한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고가 발생했다. [로고=삼성생명]

무역금융펀드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파생금융상품의 환매 연기 사고가 발생해 투자자들의 피해가 예상된다.

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NH투자증권이 발행하고 삼성생명과 신한금융투자가 판매한 파생결합증권(DLS)에서 614억원 규모의 환매 연기가 발생했다.

이 상품(유니버스 인컴 빌더 펀드 링크드 DLS)은 삼성생명과 NH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를 통해 사모신탁 형태로 지난해 4월부터 12월까지 약 1800억원 상당이 판매됐다.

이중 1200억원은 정상적으로 환매됐다. 문제는 지난해 11월과 12월에 판매된 상품으로 만기일이 각각 6월 8일과 7월 16일이다. 6월 8일 만기 상품은 7월 31일까지로 이미 한차례 만기를 연장한 상태다. 현재 이 상품은 모두 내년 5월 14일로 만기를 연장했다.

환매가 연기된 DLS 규모는 총 614억원으로 이중 삼성생명이 534억원을 판 것으로 확인됐다. 신한금융투자는 50억원, NH투자증권는 30억원을 팔았다.

삼성생명은 올해 3월 환매가 연기된 DLS 상품과 관련한 파생상품 420억원 어치를 추가로 판매했다. 파생 상품은 10월이 만기일이어서 향후 추가 피해가 예상된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발행사인 NH투자증권으로부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국제자본시장 유동성 문제가 발생해 환매가 늦춰지고 있으며 내년 5월까지 분할상환하겠다는 안내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KB금융지주
  • SK하이닉스
  • 삼성바이오로직스
  • KB손해보험
  • SC제일은행
  • 한화건설
  • 신한금융지주
  • NH농협은행
  • NH농협금융지주
  • 두산밥캣
  • 한국조선해양
  • 우리은행
  • 삼성증권
  • 하나금융투자
  • 롯데카드
  • 한국증권금융
  • 동아제약
  • 국민은행
  • IB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