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E 수도 아부다비에 '코리안몰' 설립…중동 최초 한국전용 수출단지

백승룡 기자2019-10-07 16:10:35
10일 프레스센터에서 설명회…내년 2월 개관예정

['아부다비 코리안몰' 위치도.(자료=코엑스포)]

[데일리동방] 아랍에미리트(UAE) 수도 아부다비에 한국 기업·제품 전용 수출단지가 들어선다.

㈜코엑스포는 오는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아부다비 정부 후원으로 '아부다비 코리안몰(Abu Dhabi Korean Mall)' 소개 행사를 연다고 7일 밝혔다. 아부다비 코리안몰은 UAE 수도인 아부다비 무사파(Musaffah) 산업지역에 세워지는 연면적 18,500㎡의 초대형 한국기업전용 무역시설로, 내년 2월 개관 예정이다. 중동 지역에서 한국 전용 무역시설이 들어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 기업은 아무다비 코리안몰에서 제품·기술 현장판매를 포함해 수출·홍보·샘플전시 등 일련의 무역활동을 한 자리에서 진행할 수 있다. 아부다비몰은 기본사이즈 25㎡의 부스 412개를 한국기업에만 제공, B2B존과 B2C존을 나눠서 운영한다. 산업분야로는 △K-푸드 및 소비재 △K-뷰티·문화·패션상품 △의료기기 및 기자재 △건축 및 관련 장비 △전기·전자제품 △섬유 및 관련제품 △제조 및 산업장비 △기타 산업 관련 제품 및 기술 등 한국의 모든 산업분야 제품과 기술을 총망라한다.

특히, 참여기업 제품의 현지판매 촉진을 위해 중동지역에서 관심도가 급증하고 있는 K-pop, K-beauty 등 한류 콘텐츠와 적극 연계한 프로모션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아부다비 코리안몰은 중동을 비롯해 유럽, 아프리카 등 해외시장 진출의 교두보가 될 것으로 보인다. UAE는 중동지역의 경제·무역 중심지로 꼽히는 국가로, 4억명에 달하는 중동 및 북아프리카 시장을 배후로 두고 있어서다. 미·중 무역전쟁과 일본 수출규제 등 세계 무역환경의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추세에서 수출시장 다변화 및 신흥시장 선점 기회를 제공한다.

코엑스포 관계자는 "다양한 산업분야의 제품과 대규모 시설로 규모의 경제를 실현해 'Made in Korea' 독립 상권을 현지에 구축한다는 점이 차별화 포인트"라며 "모든 참여 기업은 현지에서 판매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는 것도 강점"이라고 강조했다.

아부다비 정부는 'The Abu Dhabi Economic Vision 2030'을 수립, 석유 외 산업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외국기업에 대한 투자 유치도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특히 높은 기술력을 가진 한국기업들을 아부다비로 유치해 아부다비의 경제다변화, 즉 비석유 분야의 성장을 도모함과 동시에 한국기업에게는 유익한 투자처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우리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