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2금융권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연봉킹'

이혜지 기자2019-08-17 07:00:00
수년간 보험사기로 거액 챙긴 일가족 4명 '징역형'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현대카드 제공]

[데일리동방] 이번 주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카드사 임원 '연봉킹' 자리에 올랐다는 소식이 화제였다. 카드사들이 수수료 인하에도 대대적인 비용절감으로 상반기 실적 손실을 최소화 한 점도 주목받았다. 수년간 보험사기로 거액을 챙긴 일가족 4명이 법원으로부터 징역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정태영 현대카드·캐피탈·커머셜 대표이사 부회장은 올해 상반기 19억원이 넘는 보수를 받으며, 카드사 임원 연봉 1위 자리를 지켰다. 정태영 부회장은 현대카드에서 급여 6억2500만원, 상여금 2억5400만원, 기타근로소득 400만원 등 총 12억2300만원을 받았다.

현대카드 측은 "수수료 인하 등 대내외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경영 성과를 달성한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원기찬 삼성카드 사장이 총 12억5000만원,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총 5억5000만원을 각각 받았다.

카드사들은 수수료 인하에도 비용 절감을 통해 실적 손실을 줄일 수 있었다. 신한카드, 삼성카드, KB국민카드, 현대카드, 롯데카드, 우리카드, 하나카드, 비씨카드 등 8개 전업카드사의 올해 상반기 순이익은 9578억원으로 전년 대비 0.9% 감소하는데 그쳤다.

업계 1위 신한카드의 상반기 당기 순이익은 2713억원으로 3.8% 줄었다. 삼성카드와 KB국민카드도 각각 1920억원, 1461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에 비해 1.2%, 13% 뒷걸음질쳤다.

일본 유명 브랜드 유니클로 신용카드 매출액이 한달 만에 70%나 급감한 사실도 화제였다. 일본 주요 관광지에서 사용한 신용카드 결제액도 20% 가까이 줄었다.

국내 유니클로의 카드매출액은 6월 마지막 주 59억4000만원에서 7월 넷째 주 17억7000만원으로 70%나 급감했다. 같은 기간 무인양품은 59%, ABC마트는 19% 줄었다.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영향을 준 것이다.

수년간 보험사기로 거액을 챙긴 일가족 4명이 법원으로부터 징역형을 선고 받은 사실도 전해졌다. 대전지법 형사5단독 서경민 판사는 사기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1년 4개월, 아내 B씨에게 징역 1년의 실형을 각각 선고했다.

이들은 주로 지방간, 위·식도염, 요추부 염좌, 위염 등 입원이 필요 없는 질환으로 입원 치료를 받았다. 퇴원을 권고받으면 통증을 호소해 입원 기간을 연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고용보험기금이 지난해 독일 국채 금리 연계형 파생금융상품에 투자해 수백억원의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보험기금 위탁운용 주간사인 한국투자증권은 지난해 7월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 연계형 상품에 584억원을 투자해 476억6000만원(81.6%) 손실을 냈다. 

이밖에 오는 2021년까지 병사 단체를 대상으로 실손 보험이 도입되고, 민간 병원에서 진료를 받는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장병 복지 혜택이 확대된다. 이를 위해 정부는 장병 대상 군 의료 체계 개선에 6000억원을 투입한다. 

동방성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