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주주환원 정책에 호평

김부원 기자2019-02-12 10:52:12

 

증권사들이 오렌지라이프의 주주환원 정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오렌지라이프는 결산배당으로 보통주 1주당 1600원을 현금 배당한다고 공시한 바 있다.

12일 장효선 삼성증권 연구원은 오렌지라이프의 주주환원 정책에 대해 놀라운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시장의 관심은 오렌지라이프 실적보다 주주환원 정책에 더 집중되는 상황이다.

장효선 연구원은 "오렌지라이프가 발표한 결산 기준 주당 배당금은 1600원으로 중간배당을 합산하면 2600원에 달해 배당수익률이 9%에 육박한다"고 진단했다.

배당 성향 기준으로는 68.5%에 달한다. 장효선 연구원은 "500억원의 자사주 매입까지 고려하면 주주환원성향(배당+자사주)은 84.5%로 모든 금융주 중 최고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는 금리하락, 신계약 둔화 등 업황 악화로 주주환원 정책에 어려움을 겪는 동종 업계에서 확고한 차별화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그는 오렌지라이프의 목표주가를 3만5000원에서 4만원으로 올렸다.

이남석·유승창 KB증권 연구원 역시 "이번 배당금과 자사주 매입 발표는 자본정책에 대한 불확실성을 일부 완화해줄 수 있다는 점에서 호재"라며 "단기적인 주가 상승을 견인할 것"이라고 내다봤다.